서울지방보훈청, 독립유공자 후손에 포상

URL복사

독립유공자 故유인각 지사의 후손에 애족장 전수
故 유인각 선생 비밀결사 활동 등 자주독립 공로 인정

 

 

서울지방보훈청(청장 이성춘)은 2월 26일 청사 3층 김홍일 홀에서 독립유공자 故유인각 지사의 후손에게 애족장을 전수했다. 


애국지사 故 유인각 선생은 1932년 8월경부터 전북 부안군 부서공립보통학교 교사로 재직 중 비밀결사 교육자협회 조직에 참여해 활동하다가 체포돼 휴직처분을 받는 등 자주독립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애족장이 추서됐었다. 훈장은 손자 유재덕씨에게 전수됐다. 


이성춘 서울지방보훈청장은 “조국광복을 위해 헌신하신 애국지사님의 고귀한 희생을 깊이 새겨 독립유공자 예우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수 대상자에게 아낌없는 축하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