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겨울철 한파대비 종합대책 추진

한파특보 발령 시 48시간 이내 전 직원 취약계층 안부 확인
65개소 한파쉼터, 44개소 온기텐트 설치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취약계층 보호에 중점을 둔 겨울철 한파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내년 3월 중순까지 집중 추진에 나선다.

 

이달 초 생활안전담당관을 중심으로 한파상황 TF팀을 구성한 구는 한파특보 발효 시 한파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비상근무 태세로 돌입하게 된다.

 

한파특보가 발령되면 48시간 이내 전 직원이 전화 또는 방문을 통해 독거어르신, 장애인, 만성질환자 등 취약계층 1천219명의 안부를 확인하고 불편사항 등을 파악한다. 건강에 문제가 있고 증상 조절이 안되는 건강 취약자 75명은 구에서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며 별도로 집중관리하고 있다.

아울러, 주민들이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저소득 취약세대와 홀몸어르신 등 한파 취약계층에게 전기요, 패딩조끼, 방한모세트 등 한파대비 난방용품이 지원된다. 1가구당 5만원씩 총 400가구의 난방비도 지원한다.

 

어르신들이 자주 활용하고 쉽게 이동할 수 있는 장소는 한파쉼터로 활용한다. 경로당, 주민센터, 복지관 등 어르신들이 자주 활용하고 쉽게 이동할 수 있는 65개 장소를 한파쉼터로 지정해 운영한다.

더불어 한겨울 매서운 칼바람을 피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버스정류장 주변에 온기텐트와 바람가림막 설치를 시작했다. 작년보다 1개소가 늘어난 총 44개소로 이달 말까지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한파시 거동이 불편해 결식 우려가 있는 어르신들에게는 동절기 무료급식이 배달되며, 거리노숙인의 구호활동을 위해 야간 순찰과 더불어 시설 입소나 응급잠자리 이용을 유도하기 위한 밀착 상담도 이어간다.

 

또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재난취약 총 536가구에 대해서는 지난 10월까지 가스·소방·보일러 등 3개 분야의 점검 및 정비를 실시하고, 가스타이머, 일산화탄소 감지기, 화재감지기, 스마트소화기 등 소방장비를 지원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구 전직원이 나서서 겨울철 안전 관리에 빈틈이 없도록 신속하게 대처할 것이며, 특히 취약계층을 집중 관리해 다함께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