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커스파크·행정복합청사 착수보고… 중구 인쇄클러스터 착수식

URL복사

26일, 국무총리·장관·국회의원·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등 참석
도심 역세권에 공공주택 600호 공급, 청년층 주거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
인쇄클러스터 조성으로 낙후된 도심제조산업 지원, 지속가능한 성장 도모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서울메이커스파크(SMP)와 행정복합청사 건립사업 착수보고회, 그리고 인쇄클러스터 착수식'을 11월 26일 오후 2시 중구청 잔디광장에서 개최했다.


이는 지난 9월 '서울메이커스파크(SMP) 및 행정복합청사 건립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에 통과됨에 따라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착수보고회와 함께 중구 인쇄클러스터의 첫 삽인 인쇄스마트앵커 착수식을 동시에 개최하게 된 것이다. 


착수식에는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김부겸 국무총리, 황희 문체부 장관, 박성준 국회의원,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박순규 박기재 시의원, 김행선 이승용 윤판오 이혜영 의원, 인쇄산업·문화예술업계 관계자, 지역 주민들이 대거 참석했다. 


'서울메이커스파크(SMP) 및 행정복합청사 건립 사업'은 주민 중심의 공공시설 재배치 및 복합화를 통해 행정·산업·문화·주거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거점 시설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메이커스파크(SMP)는 현 중구청사 부지에 연면적 약 8만㎡, 지하 6층∼지상 29층 규모로 인쇄산업지원센터, 충무아트센터, 공공주택 등이 들어서 도심산업 지원·육성 및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앵커시설로 조성된다. 


중구민의 70%가 거주하고 있는 신당권역(현 충무아트센터 부지)으로 이전·건립되는 '행정복합청사'는 연면적 약 8만 5천㎡, 지하 6층∼지상 16층 규모로 구청과 구의회, 도서관, 스포츠센터, 어린이집 등 주민편의시설과 공공주택 등이 조성돼 주민밀착형 원스톱 행정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메이커스파크(SMP) 및 행정복합청사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번 인쇄스마트앵커 착수로 그 첫걸음을 내딛었다. 


서울메이커스파크와 함께 도심제조산업 공공지원 거점 역할을 하게 될 인쇄스마트앵커는 기획-생산-마케팅 원스톱 제조 인프라를 갖춘 앵커시설로, 중구 마른내로 85-5 일대 1천200㎡ 부지에 지하3층∼지상12층 규모로 조성된다. 


서울메이커스파크(SMP)와 행정복합청사에는 각각 343세대, 296세대의 소형 공공주택을 조성한다. 이는 도심 내 유휴부지 활용과 노후 공공시설 복합화를 통한 생활SOC 및 공공주택 공급을 골자로 하는 국토교통부 5.6. 부동산 대책과 맥을 같이 하는 것으로, 서울의 도심 역세권에 600세대 이상의 직주근접 공공주택을 공급함으로써 도심산업 종사자와 청년층의 주거불안정 해소는 물론 원도심의 고질적인 도심공동화 문제 해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양호 구청장은 “공공시설 재배치와 복합화를 통한 주택난 해결과 도심공간혁신의 시작을 선포하는 자리를 마련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추진 과정에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준공까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서양호 구청장이 도심공간에 대한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며 “중구가 추진하겠다는 도심재생등 6천억원 대 프로젝트를 따져보니까 훌륭해서 박수를 쳤다.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자부심이 있는 중구에 서울메이커스파크와 인쇄글러스터 등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한 것을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박성준 국회의원은 “어떤일을 할 때 발상의 대전환과 미래에 대한 청사진이 필요하다. 그런데 서양호 구청장이 중구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 것 같다”며 “이 모델이 전국적인 모델이 되고 국가의 발전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 잘 착수돼서 안정화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