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전체기사 보기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추진

내년 2월 19일까지… 구청·15개 동주민센터 성금창구 운영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저소득 주민들이 추운 겨울을 어려움 없이 지낼 수 있도록 내년 2월 19일까지 ‘2020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펼친다. 이 사업은 매 겨울마다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펼치는 민·관 협력 모금운동이다. 서울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최하고 구를 중심으로 지역주민, 단체, 기업체 등이 동참한다. 구는 구청과 15개 동주민센터에 성금·품 접수창구를 개설하고 어려운 이웃을 향한 온정을 모으는데 힘쓴다. 지원 대상 발굴, 후원 서비스 연계, 사업 홍보 등도 함께 이뤄진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모금사업 총괄과 성금 배분을 맡는다. 조성된 성금은 저소득 주민들에게 긴급 생계비, 의료비 등으로 사용되며 독거노인, 장애인 가정, 한부모 가정, 결식아동 등 소외 계층에게도 지원될 계획이다. 지난해 중구는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을 통해 총 16억7천500만원을 모금해 목표액 15억5천만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는 관내 독지가와 기업들의 변함없는 후원과 함께 소액 기부자들의 끊임없는 후원 행렬이 이어졌기에 가능했다. 올해는 지난 11월 20일 ㈜오비맥주에서 10kg백미 220포를 후원하며 올 겨울 나눔의 첫 테이프를 끊었다. 서양호 구청장은 “아직

약수노인종합복지관 ‘지정평생학습관 사업 운영

중구청 로비서 어르신 작품 전시

약수노인종합복지관은 평생교육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교육 및 재능나눔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서울시교육청 지원 ‘지정평생학습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정평생학습관 사업’은 △캘리그라피, △컬러링테라피, △동화구연의 이해, △작품구상법 및 기본교육, △현장학습, △작품전시회, △재능나눔 활동 등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 4일부터 8일까지는 중구청 1층 로비 및 역사전시실에서 작품을 전시했다. 작품전시회에는 캘리그라피를 활용한 액자, 부채, 거울, 전등과 컬러링테라피 유화작품, 한글서예작품 등을 전시했다. 어르신들의 사회참여 활동 자신감 향상을 위해 캘리그라피 재능나눔 활동을 진행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 전시회를 관람한 지역 주민은 “어르신 작품전시회가 중구청과 약수동주민센터에서 진행돼 지역 주민들이 쉽게 관람할 수 있었다.”며 “다양한 작품을 접해 눈이 즐거웠고 어르신께서 직접 캘리그라피 엽서를 써주셔서 마음까지도 즐겁고 행복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안균오 중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은 “이번 작품전시회를 통해 어르신들의 삶의 성취감 향상과 자아실현을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재능개발과 관련된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이 주도적 노년기

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상인 돕기 특별판매전

중구,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동대문 DDP어울림광장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약 400여 개 점포 참여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오는 28일에서 30일까지 3일간 동대문 DDP어울림광장에서 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상인 돕기 특별판매전을 개최한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약 400여개의 점포가 여성의류, 잡화 등을 판매하게 된다. 이번 행사는 지난달 22일 발생한 화재로 점포를 잃고 실의에 빠져있는 제일평화시장 상인들이 직접 참여하고 중구와 서울시, 중소벤처기업부가 힘을 보탠다. 중구는 무엇보다 피해상인 들의 자립에 중점을 두고 상인들이 직접 물건을 팔고 품질을 홍보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특판전에 참가하는 상인들은 화재로 그간 팔지 못하고 보관해 둔 재고물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손님들에게 판매할 예정이다. 소비자들은 질좋은 물건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고 더불어 화재 피해상인 들도 도울 수 있는 일석이조의 장이다. 특판전의 홍보는 구와 함께 중소벤처기업부가 적극 나선다. '같이의 가치'를 내세운 유튜브 방송 '가치삽시다'에 온라인 확산용 광고 영상을 제작하는 등 시민들의 방문과 구매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 상인들을 돕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중소기업육성자금 20억을 추가 편성해 총

제일평화 화재피해 성금 모금함 개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주관… 오는 31일까지 접수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지난달 22일 발생한 제일평화시장 화재로 실의에 빠져있는 피해상인들을 돕기 위해 재해구호성금 모금함을 개설했다. ‘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 이웃돕기’ 성금 모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주관으로 이달 31일까지 진행된다. 후원방법은 협회 홈페이지(https://relief.or.kr/)에서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이 외에도 구는 축제나 각동 행사에 알뜰판매장을 함께 열어 피해물품 및 재고물품을 처분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며,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10월 중 화재피해상인돕기 판매전을 열고 유튜브 방송 ‘가치삽시다’를 통해 홍보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전소된 3층 200여개 점포의 상인들을 비롯한 제일평화시장의 모든 상인들이 화재 당일부터 지금까지 일터로 돌아가지 못한 채, 화재로 검게 그을린 제일평화시장 인근 DDP 옥외 공개 공지에 천막을 치고 임시영업을 하고 있다. 이에 구는 피해상인들이 하루빨리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재해구호협회의 모금활동을 지원하는 등 피해복구를 위한 전폭 지원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구는 화재발생 당일부터 현장지원상황실을 설치해 화재피해지역 주변 안전관리와 지원상담을 진행하는 한편, 상인들의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 대책마련 총력

중구, 피해 상인들 임시영업장 확보… 긴급 복구비용에 저금리 융자 구 예비비 20억 편성, 시 특별교부금 20억, 행안부 특별교부세 10억 지원 중구, 26일 4∼7층 상인들 점포 출입, 유류품 반출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난 22일 일어난 제일평화시장 화재의 피해복구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화재 당일부터 현장에 지원상황실을 마련해 임시영업장 확보, 폐기물 수거, 긴급복구비용 확보, 저금리 융자지원, 세제 혜택지원 등으로 피해 상인 들이 조속히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하고 있다. 복구비, 융자 등의 재정 지원은 구 예산에 서울시, 행정안전부 및 중소벤처기업부의 예산이 더해져 시행된다. 우선 구는 26일 오후 1시부터 상인들의 요구사항 중 하나였던 점포 출입과 유류품 반출을 허용했다. 안전이 확인된 4∼7층 출입이 시작됐으며, 유류품 반출로 예상되는 혼란을 막고자 구청 공무원, 경찰, 소방서 직원 및 상인으로 조를 구성해 순차적으로 출입을 허용했다. 이에 상인들은 현금, 귀중품, 거래 장부 등 급한 물건부터 꺼내왔다. 이를 위해 구에서는 전날 철야로 전기·가스 시설을 응급 복구하고 청소를 실시했다. 27일에는 지하 1층∼2층에도 들어갈 수 있도록 응급 복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구는 화재발생 다음날인 23일부터 DDP 앞 공원과 보도에 임시 천막을 설치해 피해 상인들이 야외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460여개의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