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회 서울중구 사진공모전 입상작 전시

URL복사

사진 102명이 265점 출품 심사 끝에 40점 입상 발표
그동안 입상작 1천여점 중구아카이빙 플랫폼으로 관리

 

 

중구문화원(원장 남월진)은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사진공모전인 제27회 서울중구 사진공모전 입상작을 거리두기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비대면으로 12월 15일부터 19일까지 중구문화원 예문갤러리에서 전시회를 가졌다.


이 사진공모전은 102명이 출원해 265점이 출품돼 공정한 심사 끝에 40점의 입상작을 발표하고 사진도록을 발간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구문화원에서는 공모전 입상작을 해외자매도시인 북경 서성구, 호주 파라마타시를 비롯해 서울시청로비,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충무아트센터, 명동, 을지로3가, 신당, 약수역에서 순회전시를 통해 아름다운 우리중구를 알리면서, 엽서등 홍보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그동안 입상작 1천여점은 문화원 중구아카이빙으로 구축돼 플랫폼으로 관리하고 있다.


문화원의 어반 스케치반은 수강생 작품전시회를 12월 20일부터 30일까지 정동 야외스케치 등을 통해 중구를 스케치한 200여 작품으로 전시회를 갖는다.


남월진 원장은 발간사에서 “코로나19 시대상을 반영하듯 행사보다는 중구 동네골목 풍경, 코로나 방역 등을 소재로 주민들께서 사진공모를 했고,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글로벌 도시인 우리중구의 아름다운 모습을 앵글에 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