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 라이더 중림동 우동소에 철퇴

URL복사

인도 무단주행·도로 역주행 등으로 주민들 안전 위협 차단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배달 음식 주문이 증가하면서 라이더들의 난폭 운전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배달 라이더들과 한판을 벌이고 있는 중구 중림동 우리동네관리사무소 사례가 주목을 받고 있다.

 

중림동 우리동네관리사무소(이하 ‘우동소’)는 지난 7월 중순부터 주민들의 민원이 빗발쳤던 배달 오토바이들의 무단 주행을 뿌리 뽑기 위해 등굣길지킴이들을 활용한 단속으로 석 달간 무단 주행을 대폭 감소시켰다.

 

충정로역 5∼6번 출구 앞과 한라비발디아파트 상가 앞 보도는 일부 오토바이들이 중앙선을 침범해 인도로 주행하거나 보행신호를 무시하고 횡단보도를 이용한 무단 주행을 일삼아 주민들의 안전에 커다란 위험 요소가 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산되면서 음식을 배달하는 라이더들의 난폭 운전으로 주민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민원도 끊이지 않고 있다.

 

오토바이의 교통 법규 위반 건수는 2019년 31만 1천403건에서 지난해 58만 1천903건으로 87% 급증했다. 코로나 시대에 배달 수요가 늘어나면서 덩달아 오토바이 교통 법규 위반 건수도 늘어난 것이다. 특히 중앙선 침범은 전년 대비 131%, 신호위반은 151%나 증가했다.

 

경찰청에서 후방 번호판도 단속 가능한 고화질 무인단속 장비를 개발해 내년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지만 전국적으로 설치되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일이 소요될 예정이다.

 

남대문경찰서 관내 치안 수요가 많아 중림동 지역만 집중 단속하기에는 경찰 인력이 부족하자 중림동 우동소가 나섰다.

 

‘우리동네관리사무소’는 일반주택 밀집지역에서 아파트 관리사무소처럼 청소나 방역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으로 중림동을 포함해 중구 내 12개 동에 설치돼 있다. 중림동 우동소는 지난 6월 15일 중림종합복지센터 1층에 문을 열었으며, 2명의 팀장과 봉래꿈나무지킴이(등굣길지킴이) 4명, 우리마을클린코디 3명, 생활방역코디 2명 등 모두 11명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남대문경찰서와 함께 오토바이 인도 무단 주행, 역주행 금지 현수막을 게첨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들에게 경각심을 심어 주기 위해 ‘단속 예정’ 등의 문구도 삽입함에 따라 처음에는 1시간 동안 10건의 위반이 있었다면 지금은 1∼2건에 불과할 정도로 불법주행이 대폭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