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경주사업본부 취약계층에 400만원 전달

URL복사

조손·한부모·차상위 장애인 등에 가구당 20만원 지원

 

 

국민체육진흥공단(경주사업총괄본부)은 지난 22일 중구(구청장 서양호) 광희동주민센터에 취약계층에 활용해 달라며 후원금 400만원을 전달했다.

 

광희동에 위치한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 동대문지점장실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도 함께 했다.

 

광희동주민센터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은 광희동 내 취약계층 후원을 위해 지난 9월부터 여러 차례 논의를 거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조손가정, 한부모 가정 및 차상위 장애인 등 도움이 절실한 이웃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나누기로 했다.

 

기부금은 ‘사랑의 열매’를 통해 가구 당 20만원(온누리상품권)씩 전달돼 코로나19로 더욱 형편이 어려워진 이웃들에게 힘이 돼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노태일 국민체육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 동대문지점장은 “공단이 위치한 광희동 지역주민을 위해 따뜻한 나눔을 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광희동 주민센터와과 협력해 지역사회가 진정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하고 도움 드릴 수 있도록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 지역문제에 관심을 갖고 뜻깊은 기부금을 전달해주신 국민체육진흥공단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