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경찰서·중부교육지원청 분홍셔츠데이 캠페인

URL복사

학교폭력 예방 다문화 가정 청소년 차별 방지 프로젝트
초·중·고·외국인학교 115개교 동참, SNS 게시 이벤트 형식
‘분홍셔츠데이’ 캠페인에 16개국 대사관, 2개 국제기구 참여

 

 

서울남대문경찰서(서장 주진우)와 중부교육지원청(교육장 권혁미)은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0일까지 학교폭력 예방 프로젝트 ‘분홍셔츠데이(Pinkshirtday)’ 캠페인을 전개했다.


‘분홍셔츠데이(Pinkshirtday)’ 캠페인은 2007년 캐나다 노바스코샤주에서 처음 시작돼 현재 호주, 뉴질랜드, 프랑스, 영국, 미국, 레바논 등 많은 국가 또는 지역에서 실시하고 있는 국제적 행사다.


이번 ‘분홍셔츠데이’ 캠페인은 중부교육지원청 산하 초·중·고 110개교, 외국인학교 5개교 재학생이 분홍색 셔츠를 착용한 인증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시하는 이벤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최근 급증하고 있는 학교폭력 사각지대인 다문화 가정 아동·청소년에 대한 차별, 집단 따돌림을 예방하고 ‘분홍셔츠데이’ 캠페인을 응원하고자 16개국 주한 외국대사관 및 2개 국제기관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참여대사관은 캐나다, 영국, 중국, EU, 프랑스, 독일,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네덜란드, 핀란드, 이탈리아, 벨기에, 폴란드, 슬로바키아, 뉴질랜드등 16개국이다. 국제기구는 국제이주기구, 한-아프리카재단 등 2개다.


마이클·스테파니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 부부는 ‘캐나다에서 시작된 분홍셔츠데이 캠페인이 한국에서도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고, 학교폭력과 차별을 근절하기 위해 함께 맞서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헨릭 실케아 닐슨 주한덴마크대사관 공관차석은 “모든 아이는 공동체, 학교 그리고 가정에서 안전하다고 느낄 권리가 있다”며 “학교에서 청소년들이 사회구성원으로서 서로에 대한 배려와 존중, 공감이라는 가치를 배울 수 있도록 안전한 학습 공간을 보장할 책임이 있다”고 대사관 SNS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16개국 대사관과 2개 국제기구의 학교폭력예방 메시지는 각 기관 SNS(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