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문화원, 3·1독립운동 유적지 정화활동

URL복사

이재명 의사 의거 터. 이회영·이시영 6형제 집터 등 현장 방문
한국은행 광장 3·1운동 시위 터, 서울역 강우규 의사 동상 앞 등

 

 

중구문화원(원장 남월진)은 3·1 독립운동 102주년을 맞아 중구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관내 독립운동 유적지 정화사업을 실시했다. 


이날 메마른 대지에 단비가 내리는 가운데 중구문화원에 오전 9시에 집결해 정화활동에 필요한 장비를 수령한 후 3시까지 정화활동을 전개했다. 명동성당 앞 매국노 이완용을 응징한 이재명 의사 의거 터, 이회영·이시영 6형제 집터, 나석주 의사 의거 터, 한국은행 광장 3·1운동 시위 터, 서울역 3·5학생운동단 만세 터, 강우규 의사 동상등 표석과 동상등 유적지정화활동을 실시했다.

 

 

특히, 나석주 의사 의거 터 주변 인도와 차도사이 화단에는 글로벌 명동의 얼굴에 어울리지 않은 프라스틱 커피통과 담배꽁초, 쓰레기 더미는 우리 모두가 반성을 해야 할 정도로 일행을 민망하게 만들었다. 


이날 비가 계속내리는 가운데에 남월진 원장과 중구문화원 해설사 7명 그리고 시민들도 함께 동참하면서 102주년 3·1독립운동을 되새겼다.

 


남월진 원장은 “지난 2월24일 원장 취임 후 첫 행사로 독립운동의 선열들의 유적지를 정화활동 한 것은 숭고한 선열들의 뜻을 영원히 기리자는 뚯 깊은 행사”라면서 “앞으로 문화원은 중구의 독립운동 유적지를 주민과 함께 답사하는 프로그램과 함께 중구에 산재한 문화유적지를 주민들에게 알리는 역할에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정화활동은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쓰레기 봉투 4개 분량을 수거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