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름 봉사단’의 행복한 봉사활동

URL복사

중구상공회 16기생 동참… 담근 김치 8통 고아원인 남산원에 전달

 

 

세상을 아우르는 행복한 미소를 주창하고 있는 아우름 봉사단(단장 조남이)은 7월 23일 명동 라온(대중음식점)에서 김치 8통을 담가 중구지역에 유일한 고아원인 남산원(원장 박흥식)에 전달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이 김치는 라온(대표 류진선·강정남)이 장소는 물론 열무, 무, 얼갈이 등을 협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상공회의소 중구상공회(회장 김한술) 산하 단체인 이 봉사단 회원과 중구상공회 최고 경영자과정 16기(회장 이환길) 수료생과 송태옥 고문 등 13명이 함께 했다.

 

조남이 단장은 “중구자원봉사센터에 문의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남산원에 생활하고 있는 학생들이 등교가 제한되면서 김치 등 부식이 부족하다는 얘기를 듣고 김치를 담그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 특별전 등 수익사업을 통해 자금을 더 마련하고 중구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더 많은 봉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김치는 처음 담그는 것이어서 걱정도 됐지만 16기 회원들과 송태옥 고문, 이동숙 대표 등 외식업을 하는 분들이 있어 손쉽게 김치를 담그게 됐다”며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