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정 긴급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중구보건소·적십자 서울지사

 

 

중구보건소(소장 윤영덕)와 대한적십자사 서울시지사(회장 김흥권)가 지난 10일 지역특화 위기가정 긴급지원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중구지역에 특화한 위기가정 긴급지원 사업 추진을 목표로, 적십자와 서울 중구보건소가 보다 체계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마련해 위기가정 지원을 진행하기 위해 이뤄졌다.

 

특히 중구보건소와 적십자 서울지사는 사업 재원마련부터 수혜자 지원까지 긴급지원 사업 전반에 걸쳐 긴밀히 협력키로 협의하고, 중구보건소의 통합건강돌봄사업과 연계해 보다 효과적인 위기가정 지원 체계를 마련키로 했다.

 

협약 체결을 통해 적십자와 서울 중구보건소는 △긴급지원 사업을 위한 기금 조성 △위기가정 발굴, 지원 및 사후관리 △그 밖에 건전 기부문화 확산을 위한 공동 협력 프로그램 운영 등 기관 간 교류를 통해 중구 특화 위기가정 긴급지원 사업 진행을 위해 협업할 예정이다.

 

윤영덕 중구보건소 소장은 “중구보건소가 가진 공적 네트워크와 적십자의 취약계층 지원 노하우가 결합하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중구지역 위기가정, 특히 이번 코로나19로 소외되기 쉬운 사각지대 위기가정과 취약계층을 찾아 돕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