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준‧최창식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정호준 전 의원, “진보진영 분열막기 위해 불출마” 결정
최창식 전 구청장, “보수진영 대통합과 미래통합당 승리위해”


 

정호준 전 국회의원과 최창식 전 구청장이 이번 4‧15총선에 불출마키로 했다.
 

그는 지난 25일 당원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난 4년 동안 지역을 대변하는 일꾼이 되고자 동네 구석구석을 열심히 뛰어다녔다”며 “하지만 진보진영의 총선승리를 위해 백의종군의 심정으로 불출마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 전의원은 “진보진영의 총선승리를 위해 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했지만 이뤄지지 못했다”며 “독자적인 출마도 고민했지만 진보진영의 분열로 보수진영에 국회의원 자리를 뺏기는 아픔을 되풀이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그동안 보내주신 지지와 성원은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며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더 성숙하고 성장한 모습으로 여러분 앞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최창식 전 구청장도 25일 선거캠프에서 “보수진영의 대통합과 미래통합당의 승리를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비민주적이고 불공정한 미래통합당의 편파공천에는 분명히 승복할 수 없다”면서도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이번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한다”고 말했다.
 

최 전구청장은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공천에 맞서 당원, 주민등과 함께 재심청구와 항의농성, 대표면담, 기자회견, 황교안 당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면담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공정한 국민경선으로 시정해 달라고 갖은 노력을 경주했다”며 “그런데도 미래통합당과 지상욱 후보는 끝내 답이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두 번의 구청장으로 지역발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그리고 당협위원장으로 어려웠던 중구성동구을 당협의 재건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해 왔다”며 “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라는 평가를 받으며 미래통합당의 승리를 견인할 수 있는 수도권의 대표적인 필승카드였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