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24시간 비상체계 가동

명동·동대문 등 관광숙박업 71개소 핫라인 구축… 보건소에 중국어 가능 직원 배치

 

 

중구(서양호 중구청장)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해 지난달 29일 중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총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달 20일 국내 첫 확진환자 발생시부터 보건소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 등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다 감염병 위기 단계가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중구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보건소 5층에 설치하고 전면 대응태세를 갖췄다.

 

특히 중구는 명동, 동대문 등 중국인들이 자주 찾는 관광명소가 밀집한 곳인 만큼 관광호텔, 호스텔 등 관광숙박업 71개소와 비상연락망 구축을 완료하고 담당 핫라인을 지정해 실시간 관리에 들어갔다. 아울러 해당 시설별 질병관리수칙 등 대응 메뉴얼과 중국어와 영어로 된 예방수칙 안내문을 함께 배포해 감염방지를 위한 적극 홍보에 나선다.

 

또한 보건소에 중국어 상담이 가능한 직원을 배치해 중국인들의 바이러스 관련 문의에 대처하는 한편 명동 밀리오레 공개공지 등 임시 선별상담소 추가 설치도 검토 중이다.

 

더불어 중국 방문자들에 대한 조사도 함께 이뤄지고 있다. 중국여행 직원 파악과 함께 관내 초·중·고 중국 방문 학생 및 교직원과 전 어린이집 대상 관찰필요 아동을 수시로 파악해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복지시설 및 초등돌봄시설 이용 아동을 위한 특별관리도 이뤄진다. 입실시 발열 확인과 함께 발열·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아동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토록 하며 청결관리 등 위생지도도 이뤄진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갑자기 생계가 어려워진 위기가구 발생시 긴급복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생계비, 의료비 등 지원내용도 검토한다.

 

이 외에도 서울시 예산설명회 및 동주민인사회를 비롯해 관내 모든 행사를 잠정 연기하는 것은 물론 구청 구내식당에 열화상감지기를 설치하는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수시로 관찰하고 영화관, 공연장 등 시설에도 예방수칙 및 대응요령을 전파해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대책 마련을 한층 강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를 예방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