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에 ‘서울시네마테크’ 건립 된다

‘독립·예술·고전영화 전용상영관’ … 초동 공영주차장 부지 지상 10층 규모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뉴욕의 ‘필름 포럼’처럼 서울을 대표하는 영상문화공간이 오는 2022년 3월, 한국 영화 역사의 중심지 ‘충무로’에 문을 연다. 영화를 감상하고, 영화를 보존하는 공간이자 기획, 제작까지 이루어지는 ‘영상 전문공간’이다.

 

서울시는 중구 초동 공영주차장 부지에 일반극장에서 접하기 어려운 독립, 예술, 고전영화 등 비상업영화 전용관을 보유한 ‘서울시네마테크(가칭)’가 건립된다고 밝혔다.

 

비상업영화 전용관 건립은 영화계의 오랜 숙원이었지만, 그간 부지와 예산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서울시네마테크(가칭)’는 서울시 영상산업 청책토론회(2013년) 현장에서 제안된 이후 부지선정, 투자심사, 국제지명 설계공모 등의 절차를 통해 2월 5일 첫 삽을 뜨게 됐다.

 

중구에서 부지를 무상제공하고, 서울시에서 건립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서울시네마테크(가칭)’는 지하 3층에서 지상 10층 규모(연면적 4천800㎡)로 총사업비 265억원을 투입, 초동 마른내로 38 前 초동공영주차장에 건립된다.

 

다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해 착공식은 개최하지 않았다.

‘서울시네마테크(가칭)’는 국제지명 설계공모로 당선된 Montage 4:5(매스스터디건축사사무소, 대표 조민석)의 설계로 건립될 예정이다.

 

당선작을 설계한 건축가 조민석은 2014년 ‘제14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 건축전’에서 황금사자상(최고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건축가로, 당선작 ‘Montage 4:5’는 공간구성을 균형있고 실용적으로 설계했으며, 상영관과 아카이브 같은 부속시설 간 관계를 신선하게 설정했다.

 

시는 ‘서울시네마테크(가칭)’에 대·중·소 규모의 3개 상영관을 조성, 일반 극장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독립, 예술, 고전영화 전용 상영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영화 도서관 및 보관실 역할을 할 ‘영화 아카이브’를 조성해 보존 가치가 있는 영화 필름과 도서를 보관하고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