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체육관 서울의 새로운 명소 부상되나

새 단장 5년 145만명 관객 돌파… 서울연고 프로배구단 홈 경기장 활용

 

 

50년만의 새 단장을 마치고 5년전 재개장한 장충체육관이 서울의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은 지난달 17일 재개장 5주년을 맞은 중구 장충체육관이 누적 입장객 145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1963년 개관한 장충체육관은 보수공사를 통해 2015년 1월 체육문화 복합공간으로 재개관 한 바 있다. 배구·농구·핸드볼 등 모든 실내 스포츠경기가 열릴 수 있으며, 콘서트, 포럼, 기업행사 등 다양한 행사 개최가 가능하다.

 

장충체육관은 재개관 후 올해 1월 17일까지 누적관객 145만 3천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1년간 장충체육관 행사 대관일은 279일이다. 장충체육관 1년 대관일은 2019년 279일, 2018년 281일, 2017년 241일, 2016년 233일, 2015년 195일로 매년 다수의 경기 및 행사가 개최 되고 있다.

 

장충체육관은 서울을 연고로 하는 프로배구단인 우리카드 남자배구단과 GS칼텍스 여자배구단의 홈경기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지난 5년간 배구경기 145회를 비롯해 농구, 국제태권도, 유도, 치어리딩, 이종격투기 대회 등 총 188회의 체육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10월에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개최돼 많은 시민들이 장충체육관을 찾은 바 있다.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팬 이벤트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행사 는 총 99회 개최됐다. 일반 행사 177회를 비롯해 장충체육관에서는 5년간 총 464회의 행사가 1천229일간 펼쳐졌다.

 

스포츠 경기 외에도 지난 5년간 마마무, WINNER, NCT DREAM, 케이윌, 에일리, 윤미래, 윤도현밴드, 이은미, 장윤정, 몬스타엑스, 러블리즈, 에이핑크, 정세운 등 유명가수 콘서트 및 마당극, 매직쇼, 음악회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진행됐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