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신종 코로나 명동방문 실태점검

명동 방문 후 소상공인과 간담회… 내수 활성화 대책 마련키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3일 중구 명동에 위치한 화장품 매장등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마스크와 손세정제등도 점검했다.

 

이 자리에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과 김형순 한국외식업중앙회 중구지회장(중구소상공인연합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명동에는 사람이 많은 곳인데 관광객이 많이 줄었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빨리 끝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명동 상점 현장방문 후 열린 소상공인과의 간담회 자리에서도 신종코로나 여파가 지역경제를 어렵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체감적으로는 메르스 때보다도 내수가 더 어렵다”며 “소상공인 특례보증 이자율을 재난 수준에 준해 낮춰주고, 정부가 소상공인들을 위해 힘을 써 달라”고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관광객이 줄어들면서 상권이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 같다”며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의 내수 활성화 대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형순 회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명동 등을 돌며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관심을 가져 주신 것만으로도 든든하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