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용소방대 전통시장 기동순찰대 가동

서울 최초로 발대식… 순찰·재난발생 시 신속한 현장활동 지원
중구청·의용소방대 협업 지원차량 확보

 

 

서울의 중심, 중구의 안전지킴이인 서울중부소방서(서장 이웅기)가 중구청과 중부의용소방대와 협업해 서울최초로 전통시장 기동순찰대를 운영한다.

 

제일평화시장 화재발생(2019.9.22.)에 따른 화재 예방대책 및 신속한 대응 지원이 필요해 추진됐으며 중구청과 의용소방대의 협업으로 지원차량을 확보해 운영한다.

 

기동순찰대는 의용소방대원 15명과 다목적 소형 자동차 1대(기아차 Ray)의 기동차량으로 구성했다.

기동순찰대의 운영은 12월 10일부터 시작됐으며, 평시에는 4개조를 편성해 중구관내 전통시장 등 총 27개소를 4개구역으로 나눠 예방순찰을 실시하고 필요시 쪽방촌, 노숙인 등 재난약자 예방순찰 및 봉사활동을 지원한다.

 

1구역은 평화시장권(평화시장, 동화상가, 통일상가, 남평화상가, 광희패션몰, 제일평화시장, 청평화시장, 신평화시장, 동평화시장, 테크노상가, 벨포스트), 2구역은 중부시장권(중부시장, 신중부시장, 방산시장, 방산종합시장, 청계공구상가, 대림상가, 인현시장), 3구역은 남대문시장권(남대문시장, 숭례문수입상가, 삼익패션타운, 자유상가, 남대문쪽방촌), 4구역은 중앙시장권(중앙시장, 신중앙시장, 황학시장, 백학시장)으로 지정한다.

 

또한 재난현장 발생시 근거리에 위치한 의용소방대원이 신속히 출동해 현장활동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지난 10일 중부소방서에서 기동순찰대 임명장을 수여하고 발대식을 가졌다.

 

김규범 의용소방대장과 홍석민 여성의용소방대장은 “중구관내 전통시장은 늘 화마가 도사리고 있는 지역”이라며 “의용소방대 기동순찰대는 화재취약대상인 전통시장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중구민의 안전 확보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