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 / 반평생 무료봉사로 살아온 김창구 선생

URL복사

30년째 무보수로 영어‧일어‧중국어‧한문 교육
“참봉사란 마음을 비우는 것” 참인생 의미 역설

 30년이란 세월동안 주민들에게 외국어를 무료로가르쳐온 아름다운 사람이 있다.
그가 바로 약수동 김창구(70) 선생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강의가 일시적으로 중단된 상태지만 김 선생은 부천시 심곡3동 주민센터에서 20년간 영어, 중국어, 일본어, 한문을 무료로 가르쳐 왔다.

 

당시 지방신문은 물론 조선일보(2008‧2009년)에 2회에 걸쳐‘무료봉사하는 동네 한자선생 김창구씨’라는 주제로 소개했다.

자녀들이 서울에 자리를 잡으면서 서울중구 약수동으로 이사를 온 그는 중구청소년센터에서 무료로 외국어를 강의한지도 10년째라고 한다.

 

그가 외국어봉사를 하게 된 동기는 선친이 일본 강점기 시대에 공부를 못한 서러움이 있어서 못 배운 사람들에게 아는 것을 가르쳐주라는 선친의 유훈이 첫 번째이며, 두 번째는 1990년 부천시 거주당시, 집 앞 포장마차에서 약주를 하던 낯선 두분의 대화에서 “야! 우리 사장은 무식해 명함에 적힌 쉬운 한자도 못 읽어, 저런 사람이 직원들을 어떻게 통솔 해”, 그 대화를 듣고 이 사회는 아직도 한자가 필요한 사람들이 많구나 하는 것을 느낀 후 필요한 사람에게 한자를 가르치게 됐다고 한다.


그 당시는 주민자치센터가 설립되지 않아 지금처럼 주민자치센터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이 없어서 회의실에 긴 식탁의자를 놓고 강의했다.

 

당시 수강생들이 처음 강의에 와서 질문하는 말이 “어떻게 혼자서 4개 외국어를 가르칠 수 있느냐 였다”고 한다.

 

영어는 수년간 미8군 카투사 파견대장(예비역 육군 소령)으로 영어통역관을 한 산물이고, 한문은 선친의 고집으로 시골서당에서 2년간 한문만 공부하면서 명심보감을 비롯해 논어까지 학습했기 때문이다.

 

그 당시는 일본어가 인기였으며 중국과는 미수교국으로 우리나라는 대만과 외교관계를 유지한 상태였다고 한다.

 

일본어와 중국어는 비싼 학원비를 지불하면서 서울역 근처 관광통역학원에서 공부 한 뒤 학원 강사를 비롯해 수많은 초‧중‧고생들의 과외교사를 하기도 했다.

 

2015년부터 2020년 8월 현재까지 서울시의회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30대 후반에 시작한 봉사활동이 벌써 70대가 됐다. 그 동안 수천 명의 성인제자들을 배출했다.

그 당시 공부에 열중했던 수강생들은 지금도 단체 카톡방에서 공부를 하면서 스승과 제자간의 아름다운 인연을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부천시에서 수업할 때는 1년간 수업 후 수료식을 가지면서 동장 명의로 수료증을 수여하기도 했다.

김창구 선생은 “지금 부천시의원으로 있는 김병전 의원은 13년 전 심곡3동 동장을 지냈으며, 부천시 3선 국회의원으로 있는 김경협 국회의원은 처음 국회입성하면서 한마음어머니교실수업을 많이 도와줬다”며 “지금도 두 분 모두 페이스북 친구로서 부천시와 국가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어 자랑스럽다. 부천시에서 20년간 수료식을 하면서 많은 도움을 준 동장들과 지역단체장, 수료생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중구청소년센터에서 강의하면서 성인외국어 노래봉사동아리를 만들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노래를 각국 전통의상을 입고 불렀을 때 관중들로부터 열렬한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많은 공연 중에서 2015년 12월 5일 서울시SH공사에서 주최한 각 구별 노래합창대회가 가장 기억에 많이 남는다”는 그는 “참봉사란 마음을 비우는 것”이라고 밝혀 삶과 참 인생의 의미를 되새기게 했다. <이형연 대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