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서울믿음치과·연세예감치과 업무협약

URL복사

중림동 소재 서울믿음치과, 월 16명의 저소득 주민에게 치과진료 지원
소공동 소재 연세예감치과, 의료급여 수급자 대상, 비보험치료 일부 지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난 3월 31일 서울믿음치과, 4월 26일 연세예감치과와 후원 협약을 맺고 저소득 주민을 위해 치과진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구는 경제적 사정으로 치료가 어려웠던 의료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치과진료를 후원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이번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중림동 소재의 서울믿음치과(원장 박정선)는 2018년부터 저소득 주민을 지원해 왔으며, 이번 협약으로 중구에 거주하는 의료급여수급자, 일반 저소득 주민 월 16명에게 틀니, 임플란트, 보철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소공동에 위치한 연세예감치과(원장 배지은)는 취약계층을 추천받아 만 65세 이상 틀니, 임플란트 지원과 함께 비보험치료도 일부 지원한다. 대상은 의료급여 수급자이다.

해당 치과 두 곳은 협약을 통해 관내 저소득 주민에게 1년간 치과 진료 후원을 약속했다.

 

서양호 구청장은 “저소득 주민들은 치과 치료는 목돈이 들 수 있다는 생각에 방문을 주저하는 경우가 많다고 들었다”며 “코로나19로 모두 어려운 상황인데 지속적인 진료 후원을 약속하여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을 주신 ‘서울믿음치과’와 ‘연세예감치과’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