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제9구역 재개발사업 탄력 받는다

URL복사

제20차 도시계획위 정비계획 수정가결… 1만8천653㎡에 8개동 300세대 이상 건립
소공원 폐지하고 국공립어린이집 대체

 

서울시는 지난 18일 제20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중구 신당제9주택재개발정비구역 정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 했다.

 

중구 신당동 432-1008 일대 신당제9주택재개발구역(조합장 김동주)은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해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으로써, 2010년에 최초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이 결정된 후, 그동안 토지소유자간의 갈등 등으로 사업에 난항을 겪었지만 이날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수정가결’ 됨에 따라 재개발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시계획 심의위원들은 지형단차를 고려해 지형순응형 7층 이하로 계획했으며, 2010년 구역지정 당시 결정된 소공원을 폐지하고 지역주민의 보육 기능 개선을 위해 유아 180명 이상 수용 가능한 국공립 어린이집으로 대체하는 정비계획으로 변경했다.

 

또한 인접지역과의 연결을 위해 공공보행통로 3개소를 신설하고, 엘리베이터 2개도 설치해 보행약자의 이동권을 향상시키도록 했다.

 

신당9구역의 면적은 1만8천653㎡이고, 건축규모는 8개동, 지하 4층에서 지상 7층 규모로 용적률 184%,300세대 이상으로 건립될 예정이다. 최종 사업계획은 추후 건축위원회 심의 및 중구청의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쳐 확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