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호 구청장, 한낮 선별진료시간 조정 요청

URL복사

중대본 전격 수용… 한낮인 12시부터 오후 2시 소독과 휴식키로 결정

 

 

서양호 구청장은 지난 16일 삼복더위에 신음하고 있는 의료진과 현장지원 직원들을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한낮 선별진료소 운영시간 조정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민들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중대본 차원에서 폭염기간(7월20일∼8월31일) 동안 통일된 선별진료소 운영시간 조정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같이 제안했다.

 

이에 따라 중대본은 이같은 주장이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한낮인 12시부터 오후 2시 소독과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서 구청장은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기간동안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며 선별검사소의 역할이 더 중요해진 지금, 중구에서 운영하는 보건소, 서울역, 시청광장, 찾아가는 기동대 등 선별검사소 4곳을 매일 점검하고 있다.

 

폭염에 조금이나마 더위를 피해 검사할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 쿨링 환경 조성을 위해 천막을 냉방가동 컨테이너로 교체했고, 컨테이너 밖 근무자를 위해 냉방선풍기, 쿨조끼와 쿨스카프를 제공하고 있다.

 

시민들을 위해서는 그늘막을 설치했고 수시 물뿌리기, 양산, 생수, 1회용 차광모자 지원 등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 그러나 직접 현장을 방문할 때마다 의료진과 현장 관리를 하는 구청직원들의 고충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한낮 폭염을 피해 선별진료소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중구청의 요청을 중대본이 허용해 의료진과 현장지원 직원들을 볼 면목이 조금은 섰다”며 “이 같은 반가운 소식을 전하기 위해 선별진료소에 1인용 포장 수박을 들고 한달음에 달려갔다”고 밝혔다.